정치

정치

HOME > 정치

3조4천억 국비 확보, 수도권 매립지 등 해결... 인천시 민주당과 예산정책협의회

국비확보 당면현안 해결 손 맞잡아 인천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

작성일 : 2019-09-17 17:39 수정일 : 2019-09-17 17:43 작성자 : 김명집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와 더불어민주당은 17일 오후 국회의원 회관에서 인천지역 당면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확보 등을 논의하기 위한 '인천시-더불어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예산정책협의회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와 윤관석 시당위원장, 지역 국회의원, 지역위원장 등이 참석해 국비 4조원 시대의 물꼬를 트고자 2020년 국비 지원 요청사업과 인천시 당면 현안 해결에 대해 논의했다.


박남춘 시장은 300만 인천시민을 대표하여 더불어민주당과 지역 국회의원의 전폭적인 지지와 협조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 예타 통과, 인천2호선 검단 연장 예타 선정 , 국립 인천해양박물관건립 예타 통과, 스타트업 파크 공모선정, 당과 정부의 장기미집행 공원 해소 대책 마련 등의 괄목할만한 성과가 있었음을 강조했다.


또한, 당면 현안인 수도권 매립지 종료 및 대체매립지 조성 해결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B)의 조속한 착공, ▲ 민자고속도로(영종대교-인천대교) 통행료 인하 ▲영종 공항철도 운임체계 개선 ▲인천공항형 일자리창출 항공정비산업 육성 ▲인천지방법원․검찰청의 서북부지원․지청 설치 등 주요 현안 사업 해결에 아낌없는 지원을 당부했다.


2020년 국비 확보 관련해서는 2019년 사상 처음으로 3조원 이상의 국비를 확보한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에는 10% 이상 증가된 3조 4천억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서울도시철도 7호선 청라연장(220억원) ▲인천지방국세청 청사 건립(55억원) ▲ 가좌분뇨처리시설 확충사업(50억) ▲하수관로 정비사업(36억원) ▲산곡동 도로개설(27억원) 등 19개 사업예산 684억원이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중앙당 차원의 아낌없는 지원과 협조야말로 300만 인천시민 모두가 행복한 도시 창출에 큰 밑걸음으로 작용함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린다.”며,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성과 창출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