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서울시, 경자년 새해 보신각 제야의 종 타종행사... 시민대표 11명 타종 참여

노브레인, HINAPIA, 조정민 등 K-pop공연... 자유·평화를 소재 주제공연 등

작성일 : 2019-12-26 17:44 작성자 : 주석근 대기자



서울시가 올해도 어김없이 12월 31일 자정, 보신각에서 시민들과 함께 제야의 종을 울리며 한 해를 마무리하고 힘찬 새해를 맞는다. 올해는 국민들에게 가장 뜨거운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 EBS 자이언트 펭TV의 크리에이터 ‘펭수’ , 이춘재·고유정 등이 종을 울린다. 


다수의 살인사건 및 강력범죄 수사에 참여한 범죄심리학자 이수정 교수, 2019년 제100회 전국체육대회에서 볼링종목 다관왕을 차지한 2000년생 밀레니엄 세대 신다은 선수 등 사회 각 분야에서 시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준 인물 11명이 '2019년 제야의 종' 타종행사에 참여해 33번의 종을 울린다.


올해 타종에는 매년 정례적으로 참여하는 서울시장․서울시의회의장․서울시교육감․서울경찰청장․종로구청장과 서울시 홈페이지 등을 통해 추천받은 다양한 분야의 시민대표 11명이 참여한다. 시민대표 11명에는 자유·평화, 복지, 사회·문화, 안전, 다문화, 국제교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올 해를 빛낸 인물 등이 선정됐다.


시는 보신각 특설무대를 마련해 타종 전․후 축하공연, 시장 신년인사 등 타종행사 현장을 찾은 시민들이 함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식전 프로그램으로 미스트롯 조정민, 걸그룹 HINAPA, 락그룹 노브레인이 함께 하는 “제야의 종 K-POP콘서트”, 평화를 주제로 한  전통춤공연 '평화의 인사'가 있을 예정이며 타종인사 16명의 타종식 후에 시민과 함께하는 팝페라 그룹 “파라다이스”의 환상의 목소리로 새해맞이 공연이 진행된다. 


제야의 종 타종행사는 tbs교통방송과 라이브서울․유튜브․유스트림․아프리카TV․다음TV팟 등 온라인 방송을 통해서도 생중계 된다. 시는 이 날 타종행사를 보고 늦은 시각 귀가하는 시민의 교통편의를 위해 지하철과 버스 막차를 연장 운행한다.


지하철은 평일 기준으로 새벽 1시에 운행이 종료되지만 12.31(월)에는 1시간 늘어난 새벽 2시까지 연장(종착역 기준), 총 115회 증회 운행한다.

 
시는 행선지별로 막차시간이 다르므로 역사 내 안내문을 통해 사전에 막차 출발시간을 확인하고, 특히 경기․인천행 막차는 운행이 자정 전에 종료되니 반드시 확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보신각 주변을 경유하는 시내버스 42개 노선도 보신각 인근 정류소에서 차고지 방향으로 새벽 2시 전․후 출발한다. 종로를 지나는 올빼미버스 7개 노선(N15, N26중랑, N26강서,  N37진관, N37송파, N62면목, N62양천)도 정상 운행하니 이용에 참고하면 된다.


시는 지난 16일부터 31일까지 홍대·강남·종로·여의도 등 11개 지점을 경유하는 89개 노선버스에 대해서도 연말 송년회 등으로 늦은 시각 귀가하는 시민들을 위해 막차를 새벽 01시까지(87개 노선) 또는 새벽 02시까지(2개 노선) 연장운행 중이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