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청량리역, 수도권 광역교통허브로 탈바꿈한다... 복합환승센터 구축 기본구상 마련 착수

청량리역 공간구조 개선 및 광역환승센터 기본구상... 연구용역 본격 착수

작성일 : 2020-04-22 15:25 작성자 : 주석근 대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최기주)는 서울특별시(시장 박원순),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 한국철도공사(사장 손병석)와 함께, 청량리역을 강북의 활성화 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한 ‘청량리역 공간구조 개선 및 광역환승센터 기본구상 연구용역’에 본격 착수한다고 밝혔다.


본 용역은 대도시권 광역교통의 기본구상인 ‘광역교통 2030’의 일환으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를 중심으로 연계성을 강화하여 환승시간을 대폭 단축하고, 환승센터를 광역교통의 거점이자 지역발전의 거점으로 키운다는 계획에 따른 것이다.


대광위는 이번 기본구상을 통해 GTX 2개 노선이 교차하는 청량리역(GTX-B·C)을 삼성역(GTX-A·C), 서울역(GTX-A·B)과 함께 GTX-환승Triangle로 조성하여 GTX 중심의 새로운 수도권 광역교통 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청량리역은 1호선, 분당선, 경의중앙선, 경춘선, 강릉선 등 국철 위주의 간선기능을 하는 6개 노선이 운영 중이며, 매일 철도 10만명, 버스 4만명 등 14만명이 이용하는 대규모 역임에도 불구하고, 철도·버스 등 교통수단 간 환승동선이 복잡하여 대중교통 이용자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향후, 청량리역에는 하루 이용자가 6만명으로 예상되는 GTX-B, GTX-C와 함께 도시철도 면목선 및 강북횡단선 등 4개 신규 노선이 계획되어 수도권 광역철도의 허브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되며, 새로운 교통패턴 형성에 따라 체계적인 환승체계 구축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따라, GTX-B, C 건설을 계기로 청량리역을 동북권의 광역환승 거점으로 육성하여, 신규 철도망의 효과를 극대화하고 이용자 편의를 제고하기 위한 구상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GTX-B, C, 강북횡단선, 면목선, 버스 환승정류장 등 교통시설을 지하공간에 밀집 배치하여, 신규 철도노선과 기존 교통수단의 환승동선을 최소화하는 세계적 수준의 환승센터를 구축한다.


특히, 기본계획 수립 단계에 있는 GTX 추진일정에 맞춰 환승센터를 구축함으로써 GTX 서비스가 시작되는 시점에 환승센터를 동시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환승센터와 인접한 지상부에는 청년 등 혁신 일자리 창출 및 이와 연계한 공공주택 공급 등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한다.


인근에 위치한 여러 대학(7개)과 홍릉 R&D 단지 등 지역의 우수한 산학연계 인프라와 연계하여 창업지원센터, 스타트업 오피스 등 광역중심의 업무·일자리 기능을 지원할 예정이다.


대광위는 금번 기본구상에서 교통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가 동시에 진행되는 만큼 연구 초기단계에서부터 서울시, 철도공단, 철도공사 등 다수의 유관기관이 함께하는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향후 사업 추진에 따른 이행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대광위 지종철 광역교통운영국장은 “광역환승센터를 중심으로 복합개발을 구상함으로써 청량리역이 수도권 광역교통의 허브가 될 것”이라며, “청량리역 뿐만 아니라 GTX 주요 거점역에 대해서도 환승센터를 면밀하게 검토하여 수도권광역급행철도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