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지역 관광교통개선사업 대상지로 강원도 선정... 교통수단 확충 및 다국어 관광안내 지원

지역 관광지까지 촘촘하게 이어주는 관광교통 기반... 관광자원 연계 지역관광 활성화

작성일 : 2020-04-22 15:28 작성자 : 김명집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는 ‘2020년 지역 관광교통 개선’ 사업 대상지로 강원도를 21일 최종 선정했다.


‘지역 관광교통 개선 사업’은 지역관문이 되는 교통거점에서 관광지까지의 접근성과 관광객의 편의에 맞춰 지역 교통여건, 관광자원 매력도, 발전가능성 등을 종합 고려, 선정해 지원하는 공모사업으로서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자체 사업계획 공모 후 서류 및 온라인 화상 심사를 진행했으며, 사전에 촬영한 현지 영상을 통해 지역의 개선할 점, 발전 가능성 등을 확인했다.


강원도는 앞으로 이번 사업을 통해 ▲관광지 연계 교통수단 및 순환노선 확충 ▲다국어 안내 및 연계 정보 제공 ▲교통 이용 관광편의 제공 등 크게 세 분야에 걸쳐 지원받게 되며, 향후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일부 지원은 내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강원도는 전국 최다 관광지·관광단지 보유, 2018년 국내여행 총량 1위 및 외래관광객 방문 4위의 인기 관광지이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 이후 구축된 국제적 인지도, 저비용 항공사 ‘플라이강원’ 출범,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개최, 춘천 레고랜드 개장 예정 등 다양한 강점과 기회를 보유한 지역이다.


특히, ‘양양군’에 있는 양양국제공항을 지역관광 관문으로, 국제크루즈터미널, 동해, 설악산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보유한 ‘속초시’, 도시 간 특급열차(ITX)역과 남이섬 등 매력적인 관광자원이 있는 ‘춘천시’ 등 강원도 내 교통·관광자원을 효과적으로 연계‧개선해 이번 사업의 상승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공사 이학주 관광산업실장은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가 사전협의를 통해 함께 공모에 참여한 만큼 사업 추진의 여러 방면에서 시너지가 기대된다”라며, “지방 국제공항이 소재한 양양군의 참여로 강원도 권역의 지역완결형 관광에 한걸음 더 다가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