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인천시, 프로야구 개막전 경기장 전체 방역 점검... 생활 속 거리두기는 예외 없다

작성일 : 2020-05-06 16:13 작성자 : 김명집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5일(오후 2시) 개최된 2020 프로야구 SK와이번스 개막전에 앞서 문학야구장 시설 전반에 대한 세밀한 코로나19 방역에 나섰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개막식 참석에 앞서 경기장 전반에 대한 방역점검을 함께 했으며, 이 자리에서 “홈선수와 원정선수의 출입동선 분리, 게이트 마다 방역장비 비치, 경기 운영시 선수단과 주심, 구단관계자 등의 방역수칙 등 경기운영 매뉴얼을 점검하고 올 시즌 내내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KBO공식 개막전은 관례에 따라 2년전 우승팀 연고지에서 개최되는데 이날 개막식에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정운찬 KBO총재,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SK와이번스 구단과 한화이글스 구단 사장이 참석했다.


한편, 박남춘 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에게 용돈을 모아 마스크 100개, 라텍스 장갑 200개, 티슈 등을 기부하여 이웃사랑의 모범이 되고 화제가 되어 시구자로 선정된 노준표(11세) 어린이를 만나, 어린이 날을 기념하여 학용품을 전달하고 격려했다.


이날 개막행사만 참석한 박남춘 시장은 “공항과 항만이 있는 인천의 특성상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 과제로 코로나19에 과잉 대응할 수 밖에 없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이 코로나 이전의 일상으로의 복귀가 아님을 강조하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지역감염 차단과 철저한 방역체계 유지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