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국토교통부, 해외건설 현장 내 우리 근로자 안전... 마스크 16만개 반출 허용

작성일 : 2020-05-25 16:15 작성자 : 주석근 대기자



국토교통부는 정부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에 따라 우리 해외건설 현장의 방역관리 강화를 위한 마스크 15만9천228개의 반출을 허용하였다고 밝혔다.


그동안 ‘마스크 및 손 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3월 6일)’에 따라 마스크 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되었으며 해외 건설 근로자의 경우에는 국내 거주 가족을 통한 반출 등만 허용되는 상황이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해외 건설기업의 마스크 수요와 현황을 조사(해외건설협회 협조)하고 산업통상자원부·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했으며, 21일 최종 반출승인을 받았다.


이번 반출허용으로 총 63개국·398개 현장, 한국인 건설근로자 4천423명에게 3개월 분량(36장/1인)의 마스크가 전달될 예정이다(마스크 구매·확보 및 국제배송 등은 각 기업에서 진행할 예정).


한편 주요 해외건설 현장은 현지 한국대사관을 중심으로 현지 보건당국의 지침과 발주처 협의를 통해 현장 방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국토교통부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해외건설현장 대응 가이드라인’을 배포하여 우리 해외 건설 현장 내 방역을 강화하도록 조치한 바 있다.


또한 해외 진출 주요 기업 및 관계부처와 코로나19 비상 연락망을 구축하여 상시 대응체계를 운영 중에 있다. 국토교통부는 향후에도 관계부처 및 해외건설협회, 해외 건설기업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우리 건설근로자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조치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