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법무부, 제38회 교정대상 시상식 개최... 사람을 바꾸는 교정 헌신한 사람들의 이야기

작성일 : 2020-07-10 19:46 작성자 : 김명집 기자



▲고기영 법무부 차관(왼쪽)이 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개최된 ‘제38회 교정대상 시상식’에서 김성완 군산교도소 교감(오른쪽)에게 ‘대상’을 수여하고 있다


법무부는 서울신문사, KBS 한국방송공사와 공동으로 9일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제38회 교정대상 시상식을 거행했다.


이날 시상식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범위를 대폭 축소하여 진행하였으며, 고기영 법무부차관, 고광헌 서울신문사 사장, KBS 한국방송 임병걸 부사장 등 관계 인사들과 수상자 및 가족 등 50여 명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교정대상 시상식은 수형자 교정교화와 교정행정 발전에 헌신적으로 봉사해 온 교정공무원과 민간 자원봉사자들을 포상․격려함으로써 교정행정 발전을 도모하고 교화활동에 대한 국민의 참여의식을 높이기 위하여 1983년부터 매년 법무부, 서울신문사, KBS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교정공제회가 후원하는 행사이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교정공무원 6명, 교정참여인사 11명, 사단법인 빠스카교화복지회 등이 수형자 교정교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상을 수상한 김성완 교감은 전국 장애인기능경기대회에 참가한  수형자가 금상을 수상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수용자 불우가족 돕기 행사’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등 30년 4개월간 수용자의 안정된 사회정착과 재범방지에 헌신했다. 이 외에도 노인 무료급식소에서 정기적으로 자원봉사 활동을 하여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했다. 


근정상을 수상한 박위철 교감은 29년 3개월간의 근무기간 중 대부분을 수용관리 현장에서 보내며 수형자의 인권적 처우를 위해 헌신하고, 특히 소년 수형자 교육활동에 적극적으로 임하여 재범방지에 기여했다.


그 외 성필순 교감(성실상), 최만호 교감(창의상), 이희관 교감(수범상), 권경욱 교위(교화상)가 교정현장에서 교정교화 및 교정행정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수상의 영광을 누렸다.


교정참여인사로는 20여 년간 사랑과 봉사정신으로 수형자 교정교화에 헌신하고, 특히 ’99년부터 수형자를 위한 종교행사를 주관하는 등 신앙을 통해 새로운 삶을 살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 한길용 교정위원이 '박애상'을 받았다.


 그 외 이기학 교정위원(박애상), 박만식․민양식 교정위원(이상 자비상), 서영남․최종훈 교정위원(이상 자애상), 박순애․백락광 교정위원(이상 공로상), 전긍수․박혜심 교정위원(이상 봉사상), 양미동 교정위원(이상 장려상)이 수상했다.


사단법인 빠스카교화복지회는 12년 1개월간 출소예정자 사전면담을 실시하고 개인별 특성에 맞는 보호대책을 수립하여 수형자의 원활한 사회복귀를 위해 노력해 온 공로를 인정받아 특별상을 수상했다. 


추미애 법무부장관 치사를 대독한 고기영 법무부차관은 수형자 교정교화에 헌신해 온 수상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면서, “인권 옹호의 주무부처인 법무부는 우리 국민이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보장받고 부당하게 차별받지 않도록 하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교정교화 활동을 통해 수용자들이 출소 후 안정적으로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정성과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시상식에 이어 수상자와 그 가족들을 위한 오찬이 진행되었으며, 수상자들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교정교화 활동에 앞장서 노력할 것임을 다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