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대-스타 해결사 온라인 시장에 많은 창업초기... 208개 창업초기기업 참여

KBS, LG디스플레이, KT, LGU+, SKT, 필립스, 더본코리아, 롯데중앙연구소, 로레알 기업

작성일 : 2020-09-01 13:11 작성자 : 곽수현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대기업 제시한 문제를 스타트업이 해결하는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제1탄 ‘디지털 드림 9’ 공모전에 208개 과제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지난 7월 30일에 공개한 9개 기업이 제시하는 포스트 코로나를 대표하는 6개 분야의 9개 과제에 참여하는 스타트업은 국내외 유수의 기업들과의 협업을 통해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게 된다.

 
분야별 접수현황을 보면 인공지능(AI) 콘텐츠 와 실감미디어 분야에 가장 많은 스타트업이 참여했으며 디지털 헬스케어, 미래 모빌리티, 친환경 소재, 푸드테크 분야 순으로 많았다.
 

인공지능(AI) 콘텐츠 분야의 시청률 예측과제에 대해서는 인물관계 분석, 콘텐츠 소비 데이터, 비정형 가치데이터 등 다양한 요소를 활용한 해법을 제시했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적용 과제는 새로운 콘텐츠 관련 아이디어뿐만 아니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의 활용범위 확장을 제시하는 과제도 다수 포함됐다.

 
실감미디어 분야는 과제 기획 의도에 맞게 가상현실(VR) 콘텐츠가 다양하게 제시됐으며 실감성 제고를 위해 이용자와의 상호작용에 초점을 둔 아이디어 많다는 점이 눈에 띈다.


또한 모바일 야구중계 생동감 증진 과제는 야구공 궤적 정보 제공과 이에 기반한 경기 결과 예측방법, 화질 개선 방안 등이 제시됐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관심을 반영하듯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감염병‧입원환자에 대한 모니터링 솔루션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의료진의 임상 결정 지원 솔루션 개발 과제에는 많은 스타트업이 참여했다.
 

미래모빌리티 분야는 교통수단 이용자의 주관적 선호도를 반영한 경로를 제시하는 것은 물론 최적의 이동경로를 분석한 모임 장소 추천, 물류 배송 경로 추적 등 과제 범위를 확장‧적용한 아이디어도 신청됐다.

 
과제 기획 단계부터 전문가에게 고난도로 평가되었던 푸드테크 분야의 ‘짬뽕맛 식별 센서 개발’ 과제에는 시각, 후각, 촉각 등 다양한 감각 센서가 제시되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지막으로 친환경 소재 분야는 그간 공모전 개최가 거의 없는 분야로 스타트업의 참여가 많지는 않았으나,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친환경 포장 소재를 제시하고 있어 향후 발전 가능성이 기대된다.


이번 공모전에는 전문가와 대기업이 함께 평가에 참여하며, 9월 중 아이디어 평가와 대면평가를 통해 ‘혁신성, 과제 적합성, 기술적 가능성’ 등을 우선 평가하고, 11월 중 피칭대회를 열어 대기업과 협업이 가능한 스타트업 최대 3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