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박병석 국회의장, 베트남 국가서열 1∼3위... 핵심 인사들과 연쇄회동

작성일 : 2020-11-04 12:50 작성자 : 주석근 대기자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국가서열 1∼3위 지도자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데 공감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이 2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국가서열 1∼3위 지도자들과 연쇄 회동을 갖고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는 데 공감했다. 


이와 함께 특별입국절차 제도화, 코로나19 검역 간소화, 정기항공편 조속 재개, 베트남의 한반도 평화체제 지지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같이했다.


박 의장은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과 한-베 국회의장 회담을 진행했다. 박 의장은 “양국 경제협력과 인적 교류를 위해 몇 가지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특별입국절차를 제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한국과 베트남이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맺은지 수년이 흘렀다. 2022년에는 양국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만큼 ‘포괄적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양국 관계를 격상하자는 것이 우리 정부와 국회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양국 관계를 포괄적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키자는 박 의장의 제안에 대해 응언 의장은 “한국은 베트남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베트남은 한국과의 관계를 심화하는 문제를 늘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양국 관계를 발전시키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화답했다.


응언 의장과 회담을 마친 박 의장은 하노이에 있는 베트남 총리실로 이동해 응우옌 쑤언 푹 총리와 면담을 가졌다. 박 의장은 지난해 2월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주최하고, 우리 정부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 노력을 일관되게 지지해주고 있는데 대해 감사드린다.


이어 “베트남의 성공적인 개혁개방, 미국 및 국제사회와의 관계개선 노하우를 북한에 공유해 북한이 국제사회로 나올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박 의장은 “특별입국절차를 제도화하고 코로나19 검역을 간소화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면서 제도 개선을 통해 양국관계를 더욱 심화하고 발전시킬 것을 주문했다.


이에 푹 총리는 “특별입국절차 제도화에 대한 의장님의 말씀에 공감한다”며 “코로나19 검역 간소화도 적극적으로 검토하도록 지시해 한국이 가장 우선적으로 적용받는 나라가 되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아울러 박 의장의 제안으로 하노이·호치민뿐 아니라 인천-다낭 노선의 정기항공편 재개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나눴다. 푹 총리와의 면담이 끝난 뒤 박 의장은 하노이에 있는 공산당 중앙당사로 자리를 옮겨 국가서열 1위인 응우옌 푸 쫑 베트남 당서기장 겸 국가주석과 면담했다.


면담에서 박 의장은 남북관계에 대해 “우리는 남북한이 평화를 유지하며 적극적으로 교류협력하기를 원하지 흡수통일을 할 의지도 능력도 없다”면서 “남북한과 모두 수교해 양국과 친구의 나라로 지내는 베트남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항상 지지하는데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베트남 국가서열 1∼3위인 국가 지도자들을 잇달아 만난 박 의장은 다시 베트남 국회로 이동했다. 박 의장은 응언 베트남 국회의장의 안내에 따라 베트남 국회의장 주최 환영만찬에 참석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