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서울시장 서정협 권한대행, 전 구간 개통... 지하철 5호선 하남선 강일역 점검

작성일 : 2021-03-25 12:21 작성자 : 김명집 기자



▲서 권한대행은 대합실, 승강장, 역무실 등 강일역의 시설 전반을 둘러본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개통(3.27)을 앞둔 지하철 5호선 하남선 '강일역' 현장을 24일(수) 오전 9시30분 방문해 공사 진행 및 준비상황을 점검한다. 강일역은 하남선 5개역 중 유일하게 서울시내에 위치해 있다.


'하남선'은 기존 지하철 5호선 종착역인 상일동역부터 강일역, 미사역, 하남풍산역, 하남시청역, 하남검단산역까지 5개역(총 연장 7.7km)을 연결한다.


오는 27일(토) 강일역, 하남시청역, 하남검단산역이 개통되면 지하철 5호선 연장구간인 '하남선’ 5개역 전 구간을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다. 앞서 나머지 2개역(미사역‧하남풍산역)은 작년 8월 개통했다. 


서 권한대행은 대합실, 승강장, 역무실 등 강일역의 시설 전반을 둘러본다. 강일역에서 인근 고덕차량기지로 가기 위한 연결로인 ‘입출고선’ 공사현황도 살펴본다. 서울 도시철도 최초로 구축된 LTE 기반 열차무선통신망도 점검한다.


LTE 기반 열차무선통신망 구축으로 종합관제실, 열차승무원, 역무원 등이 무선으로 음성‧영상 통화가 가능해져 열차운행의 안전성·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기관사는 진입역 승강장 CCTV 영상을 차 안에서도 확인할 수 있게 됐다. 


서정협 권한대행은 “지하철 5호선 연장구간인 ‘하남선’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광역교통수요를 대비하기 위한 친환경 교통인프라다. 


27일(토) 전 구간이 개통되면 고덕강일지구, 하남미사지구 등 수도권 동남부지역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한층 편리해지고, 도심지로의 접근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지역균형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개통까지 남은 기간 꼼꼼하게 준비하고, 개통 이후에도 시민안전에 최우선 방점을 둬 도시철도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