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HOME > 경제

금융노조 "29일까지 산별교섭 복원" vs 사측 "논의해보고…"

작성일 : 2017-09-27 20:37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윤종규 KB금융회장과 각각 면담
 
(서울=연합뉴스) 26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 11층 하영구 은행연합회장실에서 금융노조 조합원들이 점거농성을 하고 있다. 금융노조는 교섭불응에 관해 사용자협의회장인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장에게 항의하기 위해 이날 오후 은행회관에 있는 회장실을 방문했다가 하 회장을 만나지 못하자 회장실을 약 2시간 점거했다. 2017.9.26 [금융노조제공= 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금융권의 산별교섭 복원 문제를 두고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금융노조)과 금융권 사측이 연일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금융노조는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장인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장과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을 27일 각각 면담했다.


금융노조 간부들은 이날 오전 하 회장을 만나 29일까지 금융권 사측이 조건 없이 산별교섭에 복귀하라는 요구사항을 전했다.

하 회장은 원칙적으로 산별교섭에 찬성하지만 '무조건' 복원하라는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산별 교섭 후 개별 사업장에서 다시 교섭하는 상황이 벌어지는 현재의 교섭 구조를 개선할 필요가 있으며 산별 교섭 복귀 여부를 논의할 시한이 정해진 것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하 회장은 전날 금융노조가 집무실을 약 2시간 동안 점거하고 이 과정에서 출입문과 화분을 파손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금융노조는 필요하다면 파손에 대해 추후 조치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금융노조는 이날 오후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윤 회장과도 면담했다.

이들은 사용자협의회 복귀와 산별교섭 복원을 요구하고 이에 사측이 반대하면 해당 사업장에 대해 산별노조(금융노조)가 개별 기업 사측과 협상하는 이른바 '대각선교섭'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금융노조의 요구에 대해 '하영구 회장과 시중 은행장들이 논의해 29일까지 결론을 낼 수 있도록 하 회장에게 건의하겠다'고 답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27 19:29 송고

경제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