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오늘의 프로야구] 전준우, 단타 빠진 사이클링히트... 롯데, LG에 4:3 승리

작성일 : 2018-08-08 14:44



7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진행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한국프로야구 경기에서 전준우의 맹타에 힘입어 롯데가 LG와의 주중 2연전 중 1차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롯데 선발투수 김원중이 5이닝을 2실점으로 막아내고 타선은 필요할 때마다 점수를 뽑으며 투수들의 팔을 가볍게 했다. 6회부터 가동된 불펜진도 제 몫을 다하며 모처럼 투타가 조화를 이루는 모습을 보였다.

롯데는 1회말 상대 선발투수 헨리 소사를 상대로 전준우가 3루타를 쳤다. 이어 후속 타자 손아섭은 희생 플라이를 쳐 전준우의 득점을 도왔다. 3회에는 선두타자 안중열이 2루타로 출루하자 전준우가 적시타를 치며 안중열을 홈으로 불러들여 롯데는 LG에 2-0으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이어진 이대호의 타석에선 홈런이 비디오 판독 끝에 파울로 선언되며 롯데팬들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4회 롯데의 공격에서 민병헌이 소사의 직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겼고, 5회 선두타자로 나선 전준우도 소사의 직구를 통타해 솔로 홈런을 쳤다. 전준우는 단타를 제외한 사이클링히트 조건을 충족해 롯데 팬들을 기대케 만들었다.

6회에 구원투수로 오른 진명호가 이천웅에게 2루타를 맞은 뒤 진루타, 볼넷, 땅볼을 허용하며 실점을 해 1점차 추격을 허용했다. 8회에도 이천웅이 1사 후 2루타를 쳤지만 오현택이 급한 불을 끄며 실점을 막았다.

손승락은 9회 마운드에 올라 1점차 리드를 지키며 통산 250번째 세이브를 기록했다. LG는 이날 경기에 패배하며 6연패에 빠졌다.

한편, 서울 잠실경기장에서 벌어진 한화와 두산 경기는 두산이 한화에 6-4로 승리했고,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벌어진 KIA와 넥센 경기는 넥센이 KIA를 9-1로 대파했다. 마산야구장의 KT와 NC 경기는 KT가 홈런을 6개나 치는 화끈한 타격전 끝에 유한준의 만루포로 12-10 역전승을 거뒀다. 인천 문학경기장에서 벌어진 삼성과 SK의 경기는 삼성이 10-8로 SK에 승리했다.
 

연예스포츠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