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HOME > 문화

[고양행주문화제] 역사를 알려주는 가장 좋은 방법에 '축제'를 더하다

작성일 : 2018-09-05 13:18



행주산성은 지난 1593년 2월(선조 26년) 임진왜란 당시 권율 장군과 의병들이 힘을 합쳐 왜군을 몰아낸 곳으로 유명하다. 당시 부녀자들이 긴 치마를 잘라 입고 자른 치맛자락에 돌을 날라서 던진 행주대첩의 이야기는 교과서나 역사 다큐멘터리를 통해 들었을 이야기다.

이러한 역사를 아이들에게 알려주는 가장 좋은 방법은 바로 '찾아가는 것'이다. 실제 장소에 데려가 '바로 이 장소에서 이러한 역사적인 사건이 있었단다'라고 말하는 만큼 좋은 역사 교육은 없다.

문제는 아이들의 흥미를 얼마만큼 이끌어내느냐다. 부모들은 아이에게 역사장소로 데려가 이것저것 알려주려고 하지만 아이들이 큰 관심을 가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런 의미에서 오는 7일부터 9일까지 열리는 '고양행주문화제'는 아이들에게 행주산성의 역사를 알려주기에 좋은 기회다.

이 문화제는 행주산성과 화정역 인근에서 열리는데, 행주산성에서는 고유제, 승전의식 등 순국선열들을 위한 행사를, 화정역에서는 시민퍼레이드, 기념음악회, 불꽃 공연 등이 마련되어 있다.

특히 교과서로만 접했던 행주대첩의 이야기를 전문해설가를 통해 자세하게 들으며 행주산성 일대를 둘러볼 수 있는 '행주대첩 역사기행'이 8일 열린다. 다만 사전참가신청을 해야하니 아이들과 함께 하려면 반드시 미리 챙겨야 한다.


화정역 인근에서는 예술단퍼레이드와 고양시민들이 참가할 수 있는 고양 시민가요제가 열린다.

퍼레이드는 덕양구청에서 출발해 화정역을 가로질러 고양어린이 박물관을 한 바퀴 돌아 화정 버스터미널까지 이동한다. 퍼레이드라고 해서 단순히 걷는 것이 아니라 코스 중간중간에 ‘조선시대 저잣거리 재현’이나 ‘왜군 박 터트리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축제의 모든 것이 '역사'와 맞닿아있다보니 아이들은 놀다가 자연스럽게 행주산성에 대한 이야기를 알게되고 체험하게 된다. 굳이 행주산성이 어떻고 권율 장군이 어떻게 얘기해 줄 필요없이 아이들이 여기저기 뛰어다니면서 스스로 알수 있도록 하니 살아있는 '역사체험 축제'라 할 수 있다.

다만 복잡한 도심에서 진행하는 행사인 만큼 자가용을 가지고 이동할지, 대중교통을 타고 이동할지 고민된다. 그래서 고양시는 참여 시민을 위해 다양한 공간에 주차 공간을 마련해뒀다.

고양시 관계자는 “화수고등학교, 고양어울림누리, 인근 롯데마트에 협조를 구해 주차가 가능하고, 또한 덕양구청 옆에 있는 옛 의원부지로도 참여 시민들의 주차를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행주산성으로 가려면 강변북로를 타고 행주대교방면으로 이동하다가 강매동방면으로 빠져나간 뒤 행주로를 따라 행주산성방면으로 908m이동하면 도착한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경우 홍대입구역에서 921번 버스를 타거나 김포공항역에서 85-1번 버스를 타면 된다.

퍼레이드를 참가하기 위해 덕양구청으로 가려는 이는 강변북로를 타고 이동하다가 고양시청, 고양경찰서방면으로 우회전을 하고 행주고가사거리에서 고양시청 방면으로 좌회전을 한 호국로를 따라 3.76㎞이동 하다가 덕양구청방면으로 269m 이동하면 되겠다.

행주산성과 퍼레이드가 진행되는 덕양구청간의 셔틀버스는 따로 없기 때문에 두 곳 다 참가를 하려면 자가용을 이용하거나 대중교통으로 이동하면 편하다.


오전에 행주산성과 덕양구청 인근에서 퍼레이드를 즐겼다면, 오후에는 아름다운 행주산성의 야경을 보며 힐링할 수 있는 ‘행주산성 달빛야행’을 찾아가 보자.

경기관광공사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고양행주문화제'와 똑같이 딱 7일부터 9일까지 열린다. 고양행주문화제는 9일 길거리공연, 풍악놀이 등을 볼 수 있는 고양신한류예술단 페스티벌이 백미인데, 이를 보지 않아도 상관없다면 8일 오전에 고양행주문화제를 보고 오후에 '행주산성 달빛야행'까지 둘러본 뒤 그 다음날인 일요일에 쉴 수 있어 딱 좋은 스케줄이 된다.

'행주산성 달빛야행'은 역사배경과 첨단기술이 함께하는 ‘뉴미디어쇼’와 행주산성 유적지와 조명이 어우러진 ‘일루미네이션 빛 축제’등 다양한 볼거리가 많아 '역사교육'을 이유로 아이들과 손을 잡고 행주산성에 온 부모에게는 좋은 '마침표'가 된다.

게다가 야광페이스페인팅과, 별자리타로, 퓨전국악공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 즐기며 힐링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문화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