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관악구, 언 몸 녹이는 '동장군대피소' 운영

작성일 : 2018-12-11 09:33



매서운 겨울바람에 발을 구르며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들이 잠시나마 추위를 피할 수 있는 '동장군 대피소'가 관악구에 다시 등장했다.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버스정류소 중 승하차 인원이 많고 바람에 취약한 33개소를 선정해 겨울바람을 피할 수 있는 동장군대피소를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동장군대피소는 내년 2월 말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동장군대피소는 버스승차대 옆에 별도로 설치된 천막형태의 시설물을 의미한다. 기존 일자형 버스승차대가 겨울철 바람에 무방비한 점에 착안해 고안됐다. 일자형으로 된 버스승차대는 겨울철 찬바람에 그대로 노출돼 바람을 막을 수 없었지만, 천막형으로 된 동장군대피소 설치로 버스를 기다리며 잠시나마 추위를 피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높이 2m, 가로 3m, 세로 1.5m의 비닐천막은 주민들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바람을 피하고 사람의 온기를 느낄 수 있는 배려가 묻어 있는 공간이다. 특히 관악구 동장군대피소는 오가는 버스가 잘 보이도록 투명한 재질로 만들어졌고 여름철에는 무더위그늘막으로 재활용하는 등 적은 비용으로 효율성있게 운영되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최소한의 비용으로 칼바람만이라도 피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다가 승객, 보행자 모두를 배려하는 동장군 대피소가 탄생하게 됐다"며 "사소해 보여도 이 속에 담긴 따뜻한 배려가 관악구를 더욱 온기 있게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