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또 터진 인재 사고… "국민 안전의식 높일 제도 필요"

작성일 : 2018-12-20 15:14



또 인재다. 안타까운 젊은 생명이 사그라들었지만 반복되는 것은 '인재였다' '감시 시스템이 문제다"라는 사후약방문만 강조된다. 시스템 미비의 탓만 하기에는 정부의 통찰도, 국민들의 안전에 대한 인식도 아직 부족하다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18일 강릉시 경포의 한 펜션에서 서울 대성고 남학생 10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됐다. 이 중 3명은 숨졌고, 7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1명은 상태가 호전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나머지 학생들은 여전히 집중적인 치료를 받고 있다.

이 안타까운 사고 역시 미미한 시스템 탓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현장의 일산화탄소 농도가 155ppm으로 측정됐다. 이는 정상 수치인 20ppm의 8배에 가까운 수치다. 그래서 일산화탄소 경보기만 설치가 되어 있었다면 아이들이 목숨을 잃지 않았을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미국 등 일부 선진국들은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다.

지난해 겨울에 발생한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지난 10월 저유소 탱크 화재, 지난달 24일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 지난 4일 고양시 온수관 파열, 지난 11일 태안화력발전소 사고, KTX 강릉선 탈선 등 최근 발생한 사고로만 따져 봐도 손에 꼽기 힘들 정도로 많은 사고들의 원인들도 결국 인재로 판명되고 있다.

즉 안전에 대해 조금 더 고민하고 정부와 관계자들이 사전에 성실하게 대책을 마련해뒀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고라는 것이다. 그래서 정부가 이러한 사고를 최대한 막을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많다.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 관계자는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정부 부처가 많은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며 "다만 아직 내부적으로 확정된 것은 없어서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최근 두 달여 동안 발생한 큰 인재 사고만 해도 5건이 넘지만 정부는 여전히 확정된 대책이 없다는 것이다. 물론 사고의 종류가 다양하고 사회의 다양성 만큼이나 마련해야 할 대책이 많은 만큼 그 시스템을 준비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는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다.

그러나 이러한 사고로 목숨을 잃고 불안에 떠는 것은 국민들이다. 정부가 더 이상 느긋하게 '내부적 확정'을 얘기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책임도 크지만, 모든 국민들이 모든 국민들이 안전에 대해 조금 더 경각심을 가지고 혹시 모를 사고를 위한 방지대책을 미리 강구해 둬야만 한다고 강조한다.

공하성 우석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국내의 안전사고는 대부분 안전의식 부족으로 인해 발생한다”며 “법을 잘 지키기만 해도 안전사고를 많이 막을 수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안전을 가장 후순위에 두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공 교수는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선 국민들 안전의식을 높여야 하는데 그 부분에 시간이 오래 걸린다”며 “이런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선 안전사고에 대한 홍보와 계도를 열심히 해야 할 뿐만 아니라 법으로 어느 정도 강제할 필요성도 있다”고 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