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서대문구, 'EM 발효액 무상 공급' 주민 호응 높아

작성일 : 2018-12-27 10:06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는 주민들이 친환경 유용미생물(EM) 발효액을 보다 편리하게 받아 갈 수 있도록 최근 홍제초등학교 후문 쪽에 공급기 1대를 추가 설치했다고 27일 밝혔다.

기존 14곳의 동주민센터와 가재울공원에 이은 이번 설치로 서대문구 내 친환경 EM 발효액 공급기는 모두 16기로 늘었다.

앞서 구는 지난해 6월 홍은2동 청사 1별관에 EM 발효센터를 개관했다. 이곳에서 발효기가 5일간의 배양을 거쳐 매주 생산하는 EM발효액이 지역 내 분산돼 있는 0.4톤 규모의 각 공급기로 보내진다.

80여 종의 미생물을 조합해 배양하는 EM 발효액은 설거지, 세탁, 채소와 과일 세척, 도마 행주 소독, 화초 키우기, 곰팡이 제거 등 실생활에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다. 분사기로 발효액을 음식물쓰레기에 3~4회 뿌려주면 악취가 줄어드는 효과도 낸다.

친환경 EM발효액은 매주 수요일 오전 9시부터 소진될 때까지 무료로 공급된다. 주민 누구나 1.5리터 페트병이나 용기를 준비해 1회에 한해 받을 수 있다.

이 사업으로 당초 EM 발효액을 구입해 사용해 오던 이들의 호응은 물론 이를 새로 접해 본 주민들의 관심도 높아져 공급 개시 시간 이전부터 줄을 서는 모습이 펼쳐지기도 한다.

서대문구 관계자는 "EM 발효액 공급망 구축이 친환경 생활문화에 대한 주민 관심을 높이는 성과도 내고 있다"고 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