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문 대통령 “2019년은 정책 성과를 체감하고, 함께 잘사는 사회로 가는 첫해”

작성일 : 2019-01-02 22:25



문재인 대통령은 “2018년은 우리 경제와 사회 구조를 큰 틀에서 바꾸기 위해 정책 방향을 정하고 제도적 틀을 만들었던 시기였다"며 "2019년은 정책의 성과들을 국민들이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일 문 대통령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신년회에서 신년인사를 통해 "선진국을 따라가는 경제가 아니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하는 경제, 불평등과 양극화를 키우는 경제가 아닌 경제성장의 혜택을 온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를 지향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저성장을 탈피하고 ‘함께’ 잘 사는 길을 위해 수출 중심 경제에서 수출과 내수의 균형을 이루고, 우리 경제의 구조적 한계를 극복하는 새로운 산업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를 바꾸는 이 길은 반드시 가야 하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또한 “이 같은 변화는 시간이 걸리고, 논란이 생길 수밖에 없다”며 "인내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적 절차와 온건한 과정을 통해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국민의 삶이 고르게 나아지고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사는 사회로 가는 첫 해로 만들어가겠다"며 "그 중심에 ‘공정’과 ‘일자리’가 있다는 사실도 잊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를 위해 많은 국민이 공감할 때까지 인내하고, 민주적 절차를 존중하며 이해당사자들과의 양보와 타협을 통해 이룩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 전 분야의 혁신을 통해 역동성을 살리고, 저성장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제조업 혁신을 위해 스마트공장 3만개 보급을 진행하고, 스마트 산단, 스마트 시티 조성, 적극적 예산 투입으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며, 신산업 규제샌드박스 등 다양한 방법을 통해 기업이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데 힘쓰겠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변화를 법과 제도로 만들기 위해 국회의 도움이 필요하다고도 호소했다. 특히 기업, 노동자, 지자체, 정부가 머리를 맞대는 사회적 대타협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정책의 방향을 세우는 것은 정부의 몫이지만 정책을 흔들리지 않는 법과 제도로 만들기 위해선 국회의 도움이 필요하다"며 "대화와 타협, 양보와 고통 분담을 통해 모든 국민이 함께 힘과 마음을 모아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통한 한국의 미래상을 제시했다.

그는 “아직 잠정적인 한반도의 평화를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통해 평화가 번영을 이끄는 한반도 시대를 열겠다”며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을 통해 러시아, 유럽까지 철도를 연결하고, 아세안, 인도와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