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새해 청년 취업지원정책 잘알고 활용하자

작성일 : 2019-01-03 14:13



정부가 2019년에도 청년 취업률을 높이기 위해 청년구직활동지원금부터 정장 무료 대여, 이력서 사진 찍기, 청년내일채움공제 등 다양한 사업을 실시한다. 그 중 올해부터 새롭게 실시되는 청년 취업지원 방향을 보면 취준생의 경제적 지원에 무게를 둔 정책들이 눈에 띈다.

기획재정부에서 발간한 ‘2019년부터 이렇게 달라집니다’를 살펴보면 정부는 올해 만 18~34세 청년 중 고등학교·대학교·대학원 졸업·중퇴 후 2년 이내인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지급한다.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인 청년이 그 대상이며, 생애 1회만 지원할 수 있다. 소득은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553만6244원 이하여야 한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진행하는 사업"이라며 "이 사업을 통해 청년들이 구직활동 시간을 확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취업률도 오를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궁극적으로 청년들이 보다 일자리의 질이 높은 곳으로 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주의해야 할 부분은 구직활동지원금은 취업 또는 창업 시 지급이 중단되며, 취업 후 3개월 근속할 경우에 취업성공금 50만원을 지원한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은 오는 3월부터 온라인청년센터를 통해 접수를 시작한다.

지방자치단체들도 청년의 취·창업을 지원하는 다양한 사업을 시행한다.

광주는 광주에 거주하는 만 34세 이하 청년구직자를 대상으로 1인 연 3회 한도 내에서 정장을 무료로 대여해주며, 이력서용 사진도 무료로 촬영해준다. 또한 취업한 광주지역 청년이 청년내일채움공제 2년형을 선택했을 경우, 2년간 300만원을 적립하면 1650만원, 3년형을 선택해 600만원을 적립하면 3400만원을 돌려주는 정책이 시행된다.

전남은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에게 ‘청년구직활동수당’을 최대 300만원까지 지원한다. 도내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의 근속장려금을 4년간 최대 2000만원까지로 확대하고, 주거지원금도 1년간 월 10만원씩 지원한다.

울산도 청년 구직자에게 월 30만원씩 6개월 동안 최대 180만원을 지급하고 중소기업에 취업한 청년에게 최대 500만원의 정착비를 지원한다. 대구는 미취업 청년에게 사회진입활동지원금을 지급한다. 상담 연결형, 진로탐색 지원형, 일 경험 지원형 등 사회진입조력 프로그램에 지원한 청년이 그 대상으로, 사업 유형에 따라 30~150만원까지 차등 지급된다.

부산은 초소형 전기차를 배달이나 커피판매가 가능하도록 개조한 뒤 청년에게 대여해 유통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경기는 경기도에 3년 이상 주민등록을 두고 계속 거주하고 있는 만 24세 청년에게 1인당 연간 100만원의 청년기본소득(청년배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또한 경기도는 만 18세가 되는 청년에게 국민연금 최초가입 보험료 9만원을 지원한다. 국민연금 조기 가입으로 미래설계 기반을 마련하는 청년 복지사업으로, 올해 지원 대상은 15만여명이다.

경북은 중소기업 일손 부족 해결과 청년 근로자 장기 재직, 결혼을 유도하기 위해 청년 행복 결혼공제사업을 시행한다. 도내 제조업종 중소기업에 근무하고, 지역에 주소를 둔 미혼 청년 근로자 50명을 대상으로 도가 40만원, 시·군 40만원, 청년 20만원으로 매월 100만원을 1년 만기 적립해 결혼자금을 마련하도록 돕는다. 오는 2월 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해 시·군 의견을 수렴한 뒤 사업에 착수한다.

다만 이러한 지자체들의 지원이 정부의 청년구직활동지원금과 중복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대해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정부는 졸업한 지 2년 이내의 미취업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지만 지방 정부는 2년이 지난 청년들을 그 대상으로 하고 있다”며 “혼선을 막기 위해 이미 지방 정부들과 얘기가 다 된 부분”이라고 전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