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용산참사 10주기 진상규명 돼야"여야 4당 한 목소리...한국당만 '침묵'

작성일 : 2019-01-21 10:21



용산참사 10주기를 맞이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용산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해야 한다며 한 목소리를 냈다. 

반면 한국당은 이명박 정부 시절에 일어난 이 사건에 대한 공식 논평을 내지 않고 침묵했다. 

20일 더불어민주당은 서면 논평에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함으로써 다시는 용산 참사와 같은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10년이 흘렀지만)아직도 참사 원인에 대한 정확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며 “민주당은 용산참사 10주기를 맞아 진상조사 및 책임자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진력하는 한편 두 번 다시 실거주민을 아무런 대책 없이 폭압적으로 내쫓는 방식의 개발을 지양하고 강제퇴거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는 선대책 순환식 개발제도 등 주거 취약계층 및 개발지역 내 소상공인의 삶을 보듬는 제도 확립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용산참사 10주기를 아픈 마음으로 맞는다”며 “용산참사가 발생한지 10년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같은 아픔이 재현될 가능성은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용산 참사와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와 지자체 및 국회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용산 참사 비극이 발생한 지 10년이 흘렀지만 진상규명은 아직 멀었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나서 국가 권력이 사건 현장과 이후 처리과정, 진상규명 작업에서 무슨 역할을 해왔는지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문재인 정부가 나서야 한다”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해 국가 존재 이유에 답해야 한다. 뒤틀린 국가폭력을 바로잡을 때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의 전환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