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한국당 '손혜원 게이트' 파상공세 공세…22일 검찰 고발

작성일 : 2019-01-22 06:06



자유한국당이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 사건을 '초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파상공세에 돌입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손혜원 랜드 게이트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회의에서 "이번 사건은 국정조사를 거치는 것이 먼저"라며 "검찰 수사를 믿기 어려운 만큼 특검을 통해서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그는 "원내대표로서 다른 야당과 공조해 먼저 국정조사를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당은 손 의원 의혹의 진상규명을 위해 오는 22일 한국·바른미래·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을 중심으로 국회 문화체육광관위원회를 소집하고 같은 날 손 의원을 부패방지법·부동산실명법 위반, 직권남용·공무상 비밀누설죄 등으로 검찰에 고발할 방침이다.

TF 위원장인 한선교 의원은 "손 의원을 비롯한 여러 무리의 기획 비리가 정점이 된 게 지난해 8월인데 당시 청와대 사랑채 기획전시실에서 한 달간 나전칠기 공예전시가 있었다"며 "여기에 나전칠기 장인들을 노예와 같이 착취했다는 증거가 있는데 손 의원과 관련이 있다는 얘기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손 의원과 최순실은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면서 "우선 이사회 같은 절차를 생략하고 지시 하나로 사업이 이뤄졌다는 것이고, 또 두 사람 모두 자기의 조카를 이용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은 "손 의원실에서 보좌관으로 근무했던 김재준 청와대 행정관이 문 대통령의 홍은동 사저를 매입하며 우리은행에서 1억5000만원을 대출받은 사실이 있다"면서 "국회 운영위를 통해 매입배경과 자금조달 출처를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이번 손혜원 사건으로 문 대통령이 추진한 도시재생사업의 문제점이 곳곳에서 드러났다"면서 "지역에 연고도 없고, 정보도 없는 좌파 활동가들이 도시재생사업을 수주하는 일이 벌어졌는데 이 의혹을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