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문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무산 첫 언급'... "비용·행정혼란에 회의감"

작성일 : 2019-01-23 08:48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집무실 광화문 이전' 공약을 사실상 백지화한 것에 대한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대통령 집무실의 광화문 이전에 대해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들을 봐가면서 적절한 시기에 다시 판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행정안전부의 세종 이전과 연계해 구상하고 공약했던 것이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으로 이전해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열겠다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안부 이전으로) 정부서울청사에 이 정도 공간이 날 기회가 이 시기 말고는 없기 때문에 그 계기에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공약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옮길 수 있는 것은 대통령 집무실·비서실이고, 본관·영빈관 같은 의전 공간과 헬기장·지하벙커 등은 옮길 수 없어 계속 사용해야 한다"며 "그러나 대통령 집무실·비서실만 옮긴다 해도 청와대나 북악산은 훨씬 더 많이 개방할 수 있고, 특히 경호상 문제가 있는 것도 아니어서 출퇴근하는 대통령을 국민께서 보면 대통령 문화를 바꾸는 데도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역점을 두었던 공약을 보류하게 된 배경으로 '경제'를 지목했다.

문 대통령은 "상당히 의미 있고 역점을 뒀던 공약인데 실제로 검토하니 경제가 아주 엄중한 이 시기에 많은 리모델링 비용을 사용하고 이전하게 되면 그로 인한 행정상의 불편·혼란도 상당 기간 있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것을 다 감수하고서라도 굳이 이전을 꼭 할 만큼 우선순위가 있는 과제냐는 점에 대해서 국민께서 과연 공감해 주실까하는 회의적인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의 광화문 시대, 집무실 이전 공약은 일단 당분간은 조금 더 보류하고, 지금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들을 봐가면서 적절한 시기에 다시 판단하려고 한다"며 "이런 점에 대해서는 국무위원들께서 함께 그 배경을 공유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