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릴레리 단식농성' 논란에 나경원…"진정성 알리고 싶었을 뿐"

작성일 : 2019-01-27 08:3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소속 의원들의 '5시간 30분' 릴레리 단식농성을 두고 비판이 나오는 것과 관련 "단식 용어를 쓴 것이 조롱거리처럼 된 것에 대해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느끼고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며 "농성은 우리의 진정성을 알리고자 하는 것이었고, 방탄 국회만으론 모든 것을 가릴 수 없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원래는 한 분이 종일 단식을 하는 형식을 하려다 의원들이 지금 가장 바쁠 때이므로 취지는 같이 하면서 2개 조로 나눴다"며 "진정성을 의심받고, 오해를 불러일으킨 부분에 대해 유감"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릴레이 농성은 방탄 국회로 일관하면서 김태우와 신재민, 손혜원에 이르기까지 실체규명을 거부한 여당에 대한 저희의 외침"이라며 "캠프 인사를 임명해 선거마저 장악하고, 왜곡시킬 수 있다는 것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말하는 20년 집권의 종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