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美, 김혁철과 6일 평양 방문...네티즌 "올해는 종전선언"

작성일 : 2019-02-05 21:29



한 중인 미국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측 카운터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와 협상을 위해 6일 평양을 방문하는 등 북미 정상회담에 속도를 낸다. 


스티븐 비건ㆍ김혁철왼쪽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오른쪽은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 (사진=연합뉴스, EPA)


미국 국무부는 비건 대북정책특별 대표가 김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와 협상을 위해 6일 평양을 방문해 실무협상을 한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번 방북 기간 김 전 대사와 실무협상을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을 준비,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대로 추가 진전을 이뤄낼 계획이라고 국무부가 설명했다. 

이어 국무부는 북미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은 완전한 비핵화와 북미 관계 전환, 한반도 영구적 평화 구축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비건 특별대표와 김 전 대사가 실무협상에 돌입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은 한반도의 평화가 정착되길 기원한다는 등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우리)국익에 도움이 되는 결과를 원한다(sain****)"라는 반응에서부터 “얼른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장소가 발표되면 좋겠다. 한반도 평화정착을 기원한다(giyy****)", "이번 해에 종전선언하고 경제협력해서 대한민국 강대국 가자(youn****)"고 바랬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