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野 "조양호 별세는 文정부 탓"… '인민민주주의' '인민재판' 성토

작성일 : 2019-04-09 21:58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권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별세에 문재인 정부의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조 회장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와 국민연금을 통한 대한항공 대표이사직 박탈 등 정부 차원의 압박이 조 회장 죽음의 원인이 됐다는 것이다.    

김무성 한국당 의원은 9일 '열린토론,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조 회장은 원래 지병이 있었지만 문재인 정부가 압수수색을 18번씩이나 하는 등 과도한 괴롭힘이 고인을 빨리 돌아가시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특히 "국민연금의 조 회장에 대한 이사 재선임 저지가 결국 빨리 죽게 만들었다"며 "국민연금은 국민의 돈인데 정치 권력이 기업을 괴롭히는 칼로 쓴다는 것은 전형적인 권력남용이자 위법 소지가 크다"고 강조했다. 

당 지도부에서도 조 회장의 별세에 문 정부에 책임이 있다는 성토가 나왔다. 비판의 초점은 '스튜어드십 코드'이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총수 일가를 둘러싼 사회적 지탄이 있었지만 조 회장은 대한민국 항공 물류산업 발달에 기여가 많았다"며 "갑질 횡포를 마땅히 비판하고 혁파해야 하지만 반기업 정서로 이어져서는 안되고 기업인을 죄인 취급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기업을 죽이는 것은 민생경제를 죽이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반기업 정책을 멈추고 다시 생각해야 할 때라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도 "이 정권은 1년 사이에 압수수색만 18번, 포토라인에 14번이나 세우는 먼지털기식 수사를 했다"며 "1심 유죄 판결 전 카메라 세례를 받는 포토라인에 세우는 것은 중세 마녀재판과 다름없다. 인민재판과 인격살인이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는데 인민민주주의가 아니면 무엇인가"라고 성토했다.   

이언주 바른정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조 회장이) 얼마나 스트레스를 받았으면 갑자기 돌아가셨겠느냐. 사실상 문재인 정권과 계급혁명에 빠진 좌파운동권들이 죽인 거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무조건 자기 맘에 안드는 사람은 마녀로 몰아간 마녀재판에 버금가는 인민재판으로 한 기업가가 결국 죽음에 이르렀다"며 "군사정권 시절에도 이렇게까지 인민재판하면서 경영권을 박탈한 사례가 있었느냐"고 반문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