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文대통령 "5당 여야정 협의체서 막힌 정국 풀자"… 한국당 "3당 회담 왜 거부하나"

작성일 : 2019-05-14 17:14



문재인 대통령이 민생경제 회복을 위해 여야가 초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와 5당 대표 회동을 촉구하고 나선 것인데, 자유한국당은 여전히 완강하게 거부하고 있어 극적인 합의가 없는 한 성사는 상당히 어려울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대외경제의 불확실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민생에 온기를 느끼게 하기 위해서는 여야를 넘어 초당적으로 힘을 모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와 5당 대표 회동 등으로 막힌 정국의 물꼬를 틀 수 있기를 바란다"며 "정당 대표들과 만나 정치가 극단적 대립 정치가 아닌 대화·소통의 정치로 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는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합의로 지난해 8월 구성되고 11월에 공식출범했다. 그러나 올해 3월 개최 예정이었던 2차 회의는 무산됐고, 이후로도 문을 열지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는 생산적 협치를 위해 여야정이 함께 국민 앞에 한 약속"이라며 "지켜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야당이 동의한다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에서 의제 제한 없이 시급한 현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당부는 여야간 대립이 극렬해지면서 정부가 제출한 추경이 국회에서 논의조차 되지 못하고 있고, 탄력근로제 개편과 최저임금제 결정체계 개편, 빅테이터 산업육성법안, 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 등 민생입법도 '올스톱'된 상태이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에 이어 5당 대표 회동도 열 수 있다"며 "안보현안과 대북 인도적 식량지원을 포함한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와 협력의 길을 열었으면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충북 제천시 무도2리 고추밭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전 충북 제천시 무도2리 고추밭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러나 한국당은 '일대일' 회담만 고집하며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도 거부하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충북 제천 농가 봉사활동을 마친 뒤 "여러 당이 모여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면 초점이 흐려지고, 논의되어야 하는 내용이 논의될 수 없게 된다"며 "대통령과 격의 없는 일대일 대화를 통해 경제와 민생을 살리고 안보를 지켜낼 생각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원내 교섭단체인 3당 여야정 협의체는 극구 거부하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5당 범여권 협의체를 고집하고 있다"며 "더 이상 속 좁은 정치로 내 편 챙기기만 골몰하지 말고 쓰디 쓴 비판의 목소리도 듣고 야당의 제안에도 귀를 기울여줄 것을 부탁한다"고 비판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