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박원순 시장, 6개 종단 종교계 지도자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 협조

7대 종단 대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간담회... 천주교 불교 개신교 원불교 성균관 천도교 민족종교

작성일 : 2020-02-26 14:48 작성자 : 주석근 대기자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6개 종단 대표들과 만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종교계가 적극적으로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박원순 시장은 25일 오후 1시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에서 한국 7대 종단(천주교, 불교, 개신교, 원불교, 성균관, 천도교, 민족종교) 대표들로 구성된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와 간담회를 갖었다. 


간담회에는 김희중 천주교광주대교구장(대표회장)을 비롯해 원행스님(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오도철 교무(원불교 교정원장), 이홍정 목사(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송범두 천도교 교령, 김영근 성균관장이 참석했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가 새로운 국면을 맞는 엄중한 상황 속에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미사‧예배‧법회 등 다수의 신도가 모이는 행사를 자제하는 등 종교계의 협조를 당부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