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오세훈 시장, 주말 앞둔 금요일 저녁 뚝섬한강공원 방역 현장점검

작성일 : 2021-07-19 12:03 작성자 : 김명집 기자



▲뚝섬한강공원에서 시·경 합동순찰에 함께 야간 음주금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 수칙이 현장에서 잘 지켜지고 있는지 방역 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도 동행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주말을 앞둔 16일 저녁 뚝섬한강공원에서 시·경 합동순찰에 함께 나섰다. 

최근 계속되고 있는 폭염과 열대야로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야간 음주금지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 수칙이 현장에서 잘 지켜지고 있는지 방역 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김학배 서울시 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도 동행했다. 

합동순찰 현장에서 오세훈 시장은 금요일 이 시간이면 굉장히 붐빌 수 있는데, 서울시와 정부의 방침에 시민여러분들이 잘 따라주셔서 한강공원이 생각보다 굉장히 한적한 것 같다.

이어“이 시간에 시원하게 강바람도 쐬시고 하는 게 삶의 질에 도움이 되는 건데 코로나 때문에 불편 겪으시는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한다. 시민 여러분들이 이렇게 적극적으로 도와주신다면 빠른 시일 내에 무더위를 한강변에서 시원한 바람으로 나실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빨리 확진자 수가 줄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도와주셔서 거듭 감사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코로나 확산세를 차단하기 위해 지난 6일 24시부터(7일 0시) 한강공원 전역에 ‘야간음주 금지 행정명령’을 발효했다. 22시부터 익일 5시까지 음주행위가 금지되며, 한강공원 내 매점에서 주류 판매도 금지하고 있다. 

서울시는 9일부터 뚝섬을 비롯해 시민 이용이 많은 6개(뚝섬·잠실·잠원·반포·여의도·망원) 한강공원에서 경찰과 합동으로 음주금지 단속에 나서고 있다. 

나머지 5개(광나루·이촌·양화·난지·강서) 한강공원은 서울시 자체단속반이 계도·단속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편, 오세훈 시장은 어제(7.15.) 마포구 예방접종센터와 구립 합정경로당을, 오늘(7.16.) 오후엔 서울지역 코로나19 검체검사를 담당하는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을 각각 찾아 코로나19 백신접종과 방역 상황을 직접 점검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