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HOME > 경제

군장병 흡연율 40.7%, 전년 대비 0.3%p 감소... 모바일 금연지원 앱 4월 개통

작성일 : 2020-02-24 15:33 작성자 : 정재민 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국방부(장관 정경두)는 ‘2019년 군 장병 흡연 실태’ 조사 결과 군장병 전체흡연율은 40.7%로, 2018년 41.0% 대비 0.3%p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총 4천4명(병사 3천1명, 간부 1천3명)의 군장병을 대상으로 2019년 11월 20일부터 12월 10일까지 21일 동안 흡연 행태, 금연활동, 건강 상태, 흡연 관련 부대 생활, 부대 내 금연 활동 의견 등에 대해 조사했다.


군별 흡연율은 해병대 52.0%, 육군 43.8%, 해군 39.4%, 공군 25.8%으로, 육군과 해군은 2018년 대비 각각 0.6%p, 1.5%p 증가하였고 해병대와 공군은 2018년 대비 각각 1.9%p, 3.5%p 감소했다.


특히 공군의 흡연율이 타 군 대비 상대적으로 대폭 감소하였는데,전체 응답자에게 부대 간부의 금연관심도를 조사한 결과, 공군간부의 금연관심도가 47.7%로 타 군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나 간부의 관심도가 흡연율 감소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병사와 간부를 구분하여 흡연율을 조사한 결과 병사는 41.6%로 2018년(42.2%) 대비 0.6%p 감소하였고 간부는 37.9%로 2018년(37.5%) 대비 0.4%p 증가했다. 흡연자 중 87.8%가 군 입대 전에 흡연을 시작하였으며, 입대 후 흡연을 시작했다는 응답은 9.5%에 불과했다.


군 장병 흡연율은 동 조사가 시작 된 2009년 이후 꾸준히 감소하고 있으며 이는 보건복지부에서 금연상담 및 교육, 금연치료, 금연캠페인 등 다양한 금연사업을 지원하고, 국방부는 국가 금연정책에 맞추어 면세담배 폐지, 부대 내 담배광고 금지 등 금연환경 조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이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부대 내에서 일과 시간 이후 휴게 시간에 핸드폰 사용이 허용됨에 따라, 올해에는 핸드폰을 통해 금연지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이동통신(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을 개발하고, 금연상담전화와 연계하여 질 높은 금연상담을 장병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금연에 관심이 있는 장병들은 누구나 모바일 앱에 접속하여 금연일기, 전문 금연상담사와의 전화 및 채팅상담, 금연정보(웹툰, 카드뉴스, 교육영상 등)  등 군인들에 특화된 맞춤형 콘텐츠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 모바일 앱은 2월말 개발을 완료하여, 3월 한달간 시범운영을 거쳐 4월초에 정식 개통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정영기 건강증진과장은 “이번 조사 결과를 군 장병을 위한 합리적인 금연지원서비스를 마련하는 데 활용하여, 현재 40.7%인 군 흡연율을 더욱 낮추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군인·의경을 위한 모바일 앱 서비스 개통으로 시간적 제약 및 지리적 특성상 금연지원서비스가 어려운 군인들의 금연을 돕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국방부 양성태 보건정책과장은 “금연으로 인한 장병 건강 증진은 곧 전투력의 향상으로 이어지므로 장병 개인뿐 아니라 지휘관의 관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군 내 금연문화 확산을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했다.

경제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