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HOME > 오피니언

6번째 경기이동노동자 쉼터,광명 철산동 둥지... 광명시이동노동자쉼터 개소

이동노동자의 휴식권 보장, 권리구제, 안전·직무교육, 취업·전직지원, 자조모임 활성화 등 수준 높은 서비스 제공

작성일 : 2021-04-01 13:47 작성자 : 고성용 기자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이며 이동노동자들의 근무패턴을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동노동자들의 노동여건 개선과 휴식권 보장을 위한 민선7기 경기도의 6번째 ‘경기이동노동자 쉼터’가 1일 광명시 철산동에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이동노동자 쉼터’는 민선7기 이재명 지사의 노동정책 철학인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 차원에서 지난 2019년부터 추진해온 이동노동자 맞춤형 휴게 공간 지원 사업이다.


도는 이번 광명쉼터를 포함해 광주, 수원, 하남, 성남, 시흥 등 6개의 쉼터를 설치했으며, 올해 7월 부천, 9월 포천 등 2곳이 순차적으로 개소할 예정이다.


이번에 문을 연 ‘광명쉼터’는 이동노동자들의 접근성, 주변 교통 여건 등을 고려해 총 6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철산동 프라자빌딩(광명시 철산로 30번길 9) 5층에 총 281.9㎡(약 85평) 규모로 문을 열었다.


주요 이용 대상은 대리운전이나 퀵서비스, 택배기사, 집배원, 학습지교사 등과 같이 대기시간이 길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이동노동자들이다.


광명쉼터는 이동노동자를 위한 사무실, 휴게실, 다목적실 등의 각종시설들을 갖췄으며, 특히 여성 이동노동자들이 안심하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여성전용 휴게공간을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각종 노동관련 상담, 직업상담, 취·창업 교육 및 교통안전교육, 디지털 역량 강화 교육 등 이동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해 ‘복합 휴식공간’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운영시간은 매일 오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이며 이동노동자들의 근무패턴을 고려하여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단, 토·일요일 및 공휴일은 휴무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이동노동자들이 편히 휴식을 취하고, 건강‧노동복지‧일자리 등에 대한 고민을 푸는 공간이 되도록 할 것”이라며 “올해는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짧게 휴식을 취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다양한 간이쉼터를 곳곳에 설치해 노동현장 요구에 적극 대응해 나갈 방침”이리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