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스포츠

한국관광공사, 질병관리본부 1339 콜센터... 통역서비스 지원한다

한국관광공사 1330 관광안내 콜센터 연계, 3자 통역 ‘더욱 쉽게’

작성일 : 2020-02-11 15:23 수정일 : 2020-02-11 15:28 작성자 : 손상용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문의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가 질병관리본부와 협력해 국내 거주 외국인들과 외래관광객들의 외국어 문의에 대한 적극 지원에 나섰다.


공사는 현재 한국어로만 운영되고 있어 외국인 이용이 곤란한 질병관리본부 1339콜센터의 통역 서비스 지원을 원활히 하고자 1339로 들어오는 외국인 문의를 공사의 1330 관광안내 콜센터로 쉽게 연결시켰다. 


외국인이 질병관리본부 1339로 전화를 걸면, 새롭게 마련된 외국어 안내에 따라 4번을 눌러 외국인-1330(통역)-1339간 3자 통화로 쉽고, 편리하게 연결되는 방식이다.


협력을 제안한 공사 이학주 관광산업실장은 “공사는 국내 거주 외국인들과 외래관광객들도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된 정확한 정보를 원활히 제공받을 수 있도록 1339 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라며 이번 통역서비스를 중요 과업으로 진행할 것이라 밝혔다.


공사의 1330 관광안내 콜센터는 경찰청, 소방청 등과도 연계해 위급 상황 시 3자 통화에 의한 통역서비스를 제공 중이며, 작년 12월부터는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와의 협력을 통해 재난문자를 영어와 중국어로 번역해 외국인들에게 발송하고 있기도 하다. 


서비스 언어는 총 8개(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러시아어, 베트남어, 태국어, 말레이‧인도네시아어)이며, 이 중 영‧일‧중 및 한국어는 24시간 연중무휴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