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아시안게임] 양궁 남자 리커브 김우진 금메달… 이우석 은메달

작성일 : 2018-08-29 00:01



양궁 김우진(26·청주시청. 세계랭킹 1위)이 이우석(21·국군체육부대. 2위)과의 결승 맞대결에서 승리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우진은 28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양궁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양궁 남자 리커브 개인전 결승전에서 세트 승점 6-4로 이우석을 꺾었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우석은 아쉽게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대회 당시 개인·단체 2관왕에 올랐던 김우진은 8년 만에 다시 아시아 정상을 차지했다.

1세트는 두 선수 모두 첫 발을 9점에 꽂아넣으며 승점 1점씩을 나눠가졌다.

2세트에서 김우진이 마지막 발을 7점에 쏘며 이우석이 승점 3-1로 앞서갔다.

그러나 바로 3세트에서 김우진이 10점을 쏴 승점은 3-3으로 다시 동점이 됐다.

4세트 역시 10점 2개, 9점 1개를 나란히 쏘며 동점을 유지했다.

5세트에서 두번째 화살까지 동점을 기록한 두 선수였지만 마지막 한 발에서 김우진이 10점을 명중시키며 금메달은 김우진이 차지했다.

김우진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함께 훈련하고 나를 너무 잘 아는 선수와의 경기에서 힘들었다"며 "저도 흔들리고 이우석 선수도 같이 흔들려 좋지 못한 경기 보여드린 것 같아서 아쉽다"고 말했다.

김우진은 "병역이나 경기 외적인 일은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쐈다"고 밝혔다. 이어 후배 이우석에 대해 "아직 메이저 대회 경험이 많이 없어서 노련미가 부족하지만 경험이 늘면 아마 한국 양궁을 이끌어갈 주역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우석 역시 "군대 문제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우석은 "요새 야구도 그렇고 (병역혜택) '밀어주기'로 말이 많지만 양궁은 선발전 방식부터 투명하게 했고 선수들 실력 따라 올라온 거라 그런 건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우석은 "우진이 형과 결승에 붙을 때도 누가 이기든 축하해주자고 했다"며 "우진이 형이 저보다 더 나은 경기를 해서 나온 결과"라고 말했다.

이어 "많이 아쉽기도 한 아시안게임이지만 제가 한 것이라서 담담하게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우석은 군대에 대해서도 "군대 생활도 열심히 하겠다"며 "어차피 한국 남자라면 다들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군대도 나쁘지 않다"며 "나쁜 곳이 아니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우석은 "올해 9월 말에 월드컵 파이널도 있고 2년 후에 2020 도쿄 올림픽도 열리기 때문에 열심히 노력해서 다시 국민 앞에 서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