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HOME > 사회

박원순 시장 "메르스 철저히 모니터링하되, 경제활동 위축 고려해야"

작성일 : 2018-09-09 21:53



"아직은 메르스가 전면적 확산이 아니고 제한적 범위 안에 있다. 때문에 철저히 모니터링 하되 다른 경제활동이 위축되진 않도록 해야한다"

박원순 서울 시장은 9일 오후 8시 10분께 '메르스 관련 대책 회의'를 열고 페이스북(소셜미디어)을 통해 실시간 중계하며 이같이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파악된 밀접접촉자는 22명이며 일반접촉자는 440여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는 전체 밀접접촉자 가운데 10명이 서울 6개구에 거주하고 있고 일반접촉자는 172명인 것으로 파악했다. 시는 밀접접촉자에 대해 1대 1 관리를 진행하고 있으며 나머지 172명에 대해서도 능동적 관리가 될 수 있도록 자치구와 협조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3년 전 메르스가 왔을 때 중요한 교훈을 얻었다"며 "늑장대응보다는 과잉대응이 낫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늑장대응으로 인해 엄청난 수의 환자가 생겼고 국민경제에 악영향을 미치고 국가 위신이 추락했다"며 "초동 단계에서 제대로 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초동 조치를 위해 자치구별로 진행하는 각종 행사를 자제토록 요청하겠다는 브리핑에 대해서는 "행사를 너무 자제하면 자영업자에게 피해가 갈 수 있고 경제가 위축될 수 있다"며 "모니터링하되 경제활동이 위축되지 않을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박 시장은 "다행히 과거와 달리 중앙정부와 질병관리본부가 서울시와 잘 소통하며 합리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하지만 확진환자 외에 환자가 더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에서도 토론을 이어가겠다"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지난 2015년 발생한 메르스 당시 마련한 실무자 매뉴얼을 바탕으로 추가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계획이다. 안전대책본부를 11개반으로 확대하고 필요한 물품 등은 선조치 후 정산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시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정확한 정보를 알리고 특이사항 발생 시 즉시 언론에 배포하며 메르스 안전 수칙과 대응 체계에 대한 내용은 지하철, 버스, 소셜미디어, 언론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사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