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경기도,희귀·난치성 질환 공동연구 및 협업... 업무협약 체결

이재명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은 보건안보를 튼튼히 하는 미래산업”

작성일 : 2021-04-12 13:17 작성자 : 주석근 대기자



▲경기도, GC녹십자, 아주대학교 첨단의학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등 4개 기관 협약식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은 생명을 살리는 인도적 사업이자 보건안보를 튼튼히 하고 성장 가능성이 큰 미래산업”이라며 적극적인 연구지원 의지를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9일 도내 제약기업인 GC녹십자 용인 R&D센터를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 현장을 살피고 경기도 제약·바이오 산업의 정책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 개발이 이뤄지는 R&D센터에서 연구실과 세포배양실 등을 둘러본 이 지사는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은 누구나 생명을 안전하게 유지할 수 있도록 치료 방법을 공공영역에서 제공해준다는 측면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보면 수요가 커서 하나의 미래산업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며 “치료제나 백신 개발을 지나치게 해외에 의존할 경우 우리 주권도 심각하게 위협받을 수 있어 보건 안보적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희귀질환이나 난치병에 대한 투자도 우리가 함께 고민해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살리는 인도적 사업으로 잘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허은철 GC녹십자 대표이사, 김철호 아주대학교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유승경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장과 ‘희귀·난치성 질환 신약 공동연구 및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4개 기관은 ▲희귀․난치성 질환 연구와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기획 및 연구개발 ▲경기도 희귀․난치성 질환 관련 창업기업 육성 지원 등 경기도 제약·바이오산업 발전과 건강한 지역사회 구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협약식에는 정춘숙, 신현영 국회의원과 경기도의회 최세명 도의원도 참석했다.


협약 후 진행된 현장 간담회에서는 참석자들과 도내 제약·바이오 산업 발전과 희귀·난치성 질환 공동연구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헌터증후군(10만명~15만명 당 1명꼴로 발생하는 선천성 대사 이상 질환의 일종으로 신체기능이 점차 마비되는 질병) 환우회 최일웅 전(前) 회장을 화상으로 연결해 희귀·난치성 질환을 겪는 환우들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헌터증후군을 앓고 있는 아들을 둔 최 회장은 “처음에는 외국약을 맞았는데 다행스럽게 녹십자에서 약을 개발해 전액 국가부담으로 치료받고 있다”며 “아직도 아예 약이 없거나 외국약을 맞아야 하는 희귀질환자가 너무 많다. 


정부에서 기관이나 제약사 연구개발 분야에 투자와 지원을 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GC녹십자는 백신과 혈액제제를 생산 및 판매하는 회사로, 세계 5위의 혈장 생산시설과 백신 생산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신약개발을 통해 헌터증후군과 혈우병 등 희귀질환 치료에 앞장서고 있으며, 코로나19 혈장치료제(GC5131)를 개발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임상 2상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