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서울시, 서울시 환경상 21명(사) 선정... 시민 단체 기업에 시상식 개최

녹색기술, 에너지절약, 환경보전, 자원순환, 도시녹화... 5개 분야 대상 효성티앤씨㈜

작성일 : 2021-06-07 12:14 작성자 : 주석근 대기자



▲최우수상은 녹색기술 분야에 ㈜LG화학, 에너지절약 분야에 한화역사㈜, 환경보전 분야에 관악구시설관리공단, 자원순환 분야에 현나윤 씨, 도시녹화 분야에 곽진숙 씨가 선정됐다


서울시는 ‘2021 서울특별시 환경상’ 대상에 효성티앤씨(주)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재생섬유 생산 및 친환경 제품 출시로 탄소배출량 감축에 기여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효성티앤씨㈜는 지난 1월 서울시와 금천·영등포·강남구와 ‘투명페트병 고부가가치 재활용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투명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섬유 ‘리젠서울’을 생산했다. 


이 재생섬유를 활용해 친환경 스타트업 브랜드 플리츠마마와 레깅스, 스웨트셔츠 등 ‘리젠서울’ 제품을 런칭하여 친환경 의류시장을 확대하고 투명 페트병을 고 부가가치로 재활용할 수 있다는 인식을 전파했다. 


서울시는 올해 25회를 맞는 서울특별시 환경상에 녹색기술, 에너지 절약, 환경보전, 자원순환, 녹화조성 등 5개 부문에 대상과 최우수상 등 (대상1, 최우수상5, 우수상15)수상자(단체) 총 21명(사)을 선정, 4일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오세훈 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을 개최했다. 


‘서울특별시 환경상’은 서울의 환경을 쾌적하고 푸르게 조성하는 데 기여한 개인·기업·단체를 발굴해 격려하고 환경보전 의식을 확산시키기 위한 상으로 1997년부터 시작되어 환경 분야에서 서울시 최고의 권위를 가진 상이다.


최우수상은 녹색기술 분야에 ㈜LG화학, 에너지절약 분야에 한화역사㈜, 환경보전 분야에 관악구시설관리공단, 자원순환 분야에 현나윤 씨, 도시녹화 분야에 곽진숙 씨가 선정됐다.


㈜LG화학은 지난해 친환경 PCR(Post-Consumer Recycled) 화이트 ABS 상업생산에 성공한 데 이어 독자적인 기술 및 제조 공법을 통해 기존 생분해성 소재의 유연성 및 투명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신소재를 개발했다. 

국내 혁신 스타트업과 함께 플라스틱 화장품 용기를 재활용할 수 있는 ‘플라스틱 에코 플랫폼’을 구축했다.


한화역사㈜는 사업장(서울역사, 청량리역사)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기 위해 2030년까지 연도별 감축 수단 로드맵을 수립했다. 2013년부터 지속적으로 에코마일리지에 참여하여 에너지 사용량을 정기적으로 분석 및 관리했다.


 또한 사업장 고효율 LED 조명 도입, 저녹스 버너 교체 등 에너지절약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관악구시설관리공단은 친환경 경영정책의 명확한 비전과 구체적 목표 수립을 바탕으로 폐수열회수시스템, 공기열 히트펌프, 태양광발전설비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적극 확충했다. 


2020년에는 친환경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공영주차장과 체육시설에 전기차 충전기를 확대 설치했다.


현나윤 씨는 먹는 샘물의 에코탭 적용, 병마개 라벨 및 무라벨 제품 개발 시 아이디어 제시, 설비 도입 제품 생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등 재활용 용이성 향상과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 저감을 위해 노력했다.


곽진숙 씨는 지역주민들과 함께 초안산 내 무단투기 쓰레기, 잡풀 등으로 방치된 대상지를 아름다운 숲정원으로 조성하여 지속적으로 관리했다. 골목길 화단 가꾸기, 우이천변 화단 쓰레기 수거 등의 활동을 통해 창3동을 깨끗하고 쾌적한 생태마을로 만드는 데 힘써왔다.


우수상에는 녹색기술 2명, 에너지절약 3명, 환경보전 4명, 자원순환 3명, 도시녹화 3명 등 총 15명이 선정됐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3월 22일부터 4월 30일까지 시민, 자치구 등으로부터 총 36건의 환경상 후보자를 추천받았다. 환경·에너지 전문가, 조경 전문가, 언론인 등 총 17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공적심사위원회가 접수된 후보자를 대상으로 심사를 통해 올해 환경상 수상자를 선정했다. 

정치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