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

HOME > 정치

서울시-HSBC은행-(사)생명의숲, 도시숲 프로젝트 업무협약 체결

영등포 문래근린공원 훼손된 녹지공간 1천㎡ 대상 추진, 10월 조성 완료 2024년까 지 3억 투입, 3개소 조성

작성일 : 2021-06-10 12:57 작성자 : 김명집 기자



▲도시숲 프로젝트를 홍콩상하이 은행, (사)생명의숲과 추진해 기후위기 대응에
나선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울시가 도시숲 프로젝트를 HSBC(홍콩상하이)은행, (사)생명의숲과 추진해 기후
위기 대응에 나선다. 8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서울시내 훼손되거나 방치된 녹지 공간에 다양한 수목을 심어 ‘도시숲’을 조성
하는 내용이다. 2024년까지 매년 1개소, 총 3개소 이내 대상지를 선정해 조성한다
. 총 3억 원이 투입된다.


도시숲 프로젝트는 도시의 대기질을 개선하고, 열섬을 저감시키고, 탄소를 상쇄시
키기 위해 민·관 협력으로 숲의 자연성을 회복시키는 사업이다. 서울시가 2013년
부터 추진해왔다. 도시숲 보전에 대한 시민의식을 개선해 녹색문화를 확산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도시숲 프로젝트와 관련된 기본방향을 제시하고, 관계기관 협의를 비롯
한 행정적인 지원을 한다. HSBC(홍콩상하이)은행은 사업에 필요한 재정을 지원하
고, (사)생명의숲은 사업 실행, 설계, 공사 같은 도시숲 조성 사업을 총괄한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사업의 기획, 실행 및 유지관리 ▴사업의 홍보 및 환경개
선 효과 증진 ▴시민 참여 등 녹색문화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 ▴기타 상호 발전에
필요한 제반사항 등의 사항에 대해  민·관 협치 방식으로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첫 대상지는 ‘영등포 문래근린공원’ 내 산책로 주변의 훼손된 1천㎡ 규모 녹지
공간이다.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한 후 주변 환경과 어울리는 다양한 수목을
식재해 자연성을 회복한 숲으로 바꾼다는 계획. 하반기 공사에 착수해 10월 조성
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내년 사업대상지는 ▴나대지 형태의 국공유지 ▴산림, 하천, 공원 등 훼손된 지역 ▴
숲 조성을 통해 녹화 효과와 시민 이용도가 높은 지역 등을 검토해 선정할 계획이
다. 


서울시는 그동안 기업의 사회공헌활동과 연계한 다양한 도시녹화사업을 추진해왔
다. 이번 업무협약도 그 연장선상에서 추진된다. 


지난 8년 간 197개 기업과 함께 녹화사업을 실시하며 약 175억 원의 민간자본을
유치하고, 서울 곳곳에 도시 숲을 조성해왔다. 민‧관 협치의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기업 입장에서도 조경 분야의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갈 수 있을 뿐 아니라 기업이미
지 향상 효과도 있어 참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업무협약(MOU)을 통해 기업과 함께 협력해
친환경적인 서울의 도시숲을 만들 수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며 “시민들이 쾌적
하고 아름다운 공간 속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도시숲 조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하도
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정치 최신 기사